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시내버스 멈춰서는 일 없어야한다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8:13:2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결의했다. 어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94%의 찬성으로 오는 17일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그동안 대전 시내버스 노사는 내년 1월 주 52시간 시행을 앞두고 근로일수와 임금인상에 대한 협상을 해왔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 7.67% 인상과 월 근로일수 24일 보장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용자측은 임금 2% 인상과 근로일수 23일 보장을 고수하고 있는 모양이다. 주 52시간제로 임금만 줄고 처우는 그대로라는 노조와 경영 악화 속에 부담만 증가한다는 사용자 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시내버스 파업 문제는 이미 예견되어 있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7월 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 주 52시간제가 시행됐고 내년 1월부터는 50인 이상 사업장에도 확대적용이 예고되어 있다. 새로운 제도가 도입되면 인원을 충원하는 등 사전에 준비가 이뤄져야 하지만 그러질 못한 탓이다. 지난 5월 전국적인 버스파업 위기를 겪었던 것도 마찬가지다. 사전에 충분한 예고기간이 있었지만 문제가 불거지고 나서야 버스요금 인상 등으로 임기응변을 한 것이다. 그러다 보니 파업은 피했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라고 할 수 있다. 이는 노사만이 아니라 정부와 자치단체 등도 일정부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노조가 예고한대로 파업이 이뤄지면 대전 시내버스는 2007년 이후 12년 만에 또 멈춰 설 수밖에 없다. 그에 따른 부작용과 시민들의 불편은 결코 작지 않을 것이다.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는 대전 시내버스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결코 좋다고는 할 수 없다. 그런 상황에서 파업까지 간다면 비난은 커질 수밖에 없다. 노조는 물론이고 사용자 또한 한 걸음씩 양보하며 열린 자세로 협상에 임해야 한다. 대전시 역시 손 놓고 있어선 곤란하다. 아직 일주일 가까운 중재기간이 남아 있는 만큼 막판 대타협이 이뤄지길 기대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