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마케팅公, 불공정 입찰 계약법 위반 의혹까지 제기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8:04:1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DCC 빔프로젝터 교체와 관련 의혹제기됐지만 그대로 강행…"특정업체 물품 밀어주기 위한 꼼수"

첨부사진1대전마케팅공사 정문. [연합뉴스]

대전컨벤션센터(DCC) 빔프로젝트 교체와 관련 불공정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대전마케팅공사의 입찰공고 자체가 지방자치단체 입찰 및 집행기준(계약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이 일자 마케팅공사 측은 "물품구매 시방서에 표시된 납품사양 조건 이상을 충족한다면 타 제품의 납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마케팅공사와 제보자 등에 따르면 DCC 그랜드볼룸 고광량 DLP 레이저 프로젝터(빔프로젝트) 외 물품 구매를 위한 입찰을 진행, 최근 낙찰자를 확정했다. 기존 노후장비 교체에 따른 물품 구매로 각종 문화공연 등 행사 진행시 수준 높은 영상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다. 입찰은 빔프로젝트 등 총 7개 제품으로 구성됐는데, 입찰의 핵심인 빔프로젝트의 규격과 사양 등이 적시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 때문에 마케팅공사 측이 입찰과정에서 제시한 물품구매 시방서 자체가 계약법을 위반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계약법 제1장 입찰 및 계약 집행기준에는 입찰공고나 설계서(도면·시방서·물량내역서·현장설명서)·규격서·사양서 등에 부당하게 특정 규격·모델·상표 등을 지정해 입찰을 부칠 수 없다고 명시돼있다.

업계 관계자는 "물품구매시방서 자재사양에는 동등이상의 성능을 요구한다는 문구조차 없이 특정제품의 스펙이 똑같이 기재돼 있다. 시방서에는 납품시 하드웨어물품은 규격서를 100% 만족시키는 정품으로 공급하여야 한다는 문구도 기재돼 있다"며 "시방서 자체가 행안부가 규정한 계약법 자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마케팅공사 관계자는 "조달청 나라장터의 적시된 품목을 토대로 납품 시방서에 적시한 것일 뿐, 특정업체의 제품을 받기 위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낙찰자도 물품 구매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시방서에 명시된 사양 이상을 충족한다면 납품 받는 걸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빔프로젝트 납품사양 세부 규격이 한정되면서 업계의 반발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업계는 특정 회사의 명칭만 빠져있을 뿐, 일부 회사의 제품이라고 불만을 내비쳤다. 시방서에는 빔프로젝트의 규격과 명암비, 해상도, 무게 등 14개 항목이 지정됐다.

앞서 이러한 의혹에 대해 공사 측은 "빔프로젝트 주요자재사양 등에 표기한 규격 및 사양이 한정된 건 사실이지만 해당 규격은 여러 회사에서 관련 제품들"이라고 관련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