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 결과발표 촉각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8:04:1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1일 중기부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자치단체 선정 결과 발표

대한민국 제2 벤처 붐을 주도할 스타트업파크 조성사업 결과가 11일 발표되면서 대전시와 충남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2차 평가를 나란히 통과한 대전과 충남의 경우 그동안 철저한 준비를 통해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타트업파크 선정평가위원회는 지난 2차 평가를 통과한 자치단체에 대한 3차 발표 평가를 진행했다. 지역적 특성 및 창업·혁신 역량, 계획 실현 가능성, 국가 균형발전 기여 여부, 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파악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평가위의 검토를 바탕으로 최종 후보지를 선정, 이날 오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최종에서 1곳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결과에 따라 자치단체간 희비도 교차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충청권에서는 대전과 충남이 나란히 2차 평가 문턱까지 넘으며 기대감을 모은다.

대전과 충남은 2차 평가를 통과한 서울(관악구)과 인천, 부산, 대구, 경남, 경북 등과 그동안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대전은 'D브릿지'를 명칭으로 한 스타트업파크 조성 계획을 준비했다. D브릿지는 카이스트와 충남대 일대를 거점으로 대덕특구의 첨단 기술력과 청년 및 대학생 등 인프라를 활용한 혁신창업 클러스터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시는 카이스트와 충남대가 위치한 어은동을 스타트업 파크 대상지로 선정하고, 대덕특구의 첨단 기술력과 청년 자원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스타트업파크 조성 계획은 허태정 시장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충남도는 KTX 천안아산역 유휴 공간 16만 7438㎡에 '씨-스테이션(C-Station)' 을 만들어 혁신 창업공간을 제공하는 등 대한민국의 신벤처 요람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두 지역 모두 상대적으로 높은 준비성을 바탕으로 중기부의 평가기준인 △개방성 △직접화 △지속가능성 등을 모두 충족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트업 파크는 창업자와 투자자, 기업, 대학 등 다양한 창업혁신주체가 열린 공간에서 자유롭게 네트워킹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국책사업이다.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자치단체는 공간 조성비용으로 국비 120억 7700만 원을 즉시 지원받게 된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