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시내버스 노조 94% 찬성 파업 가결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7:26:5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1일 지방노동위원회 1차 조정…임금·근로일수 합의 여부 주목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대전시내버스 노조가 10일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충남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 과정에서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17일부터 대전 시내버스 대부분이 파업에 들어간다.

시에 따르면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전지역버스노동조합은 이날 총 조합원 1567명 중 1409명이 투표에 참여해 94%인 1324명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78명이 반대, 7명이 무효로 집계됐다.

시내버스 노사는 내년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협상을 해 왔지만, 월 근로일수 보장 등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 7.67% 인상과 월 근로일수 24일 보장을 요구했으나, 사용자 측은 임금 2% 인상과 근로일수 23일 보장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관심은 11일로 예정된 1차 조정에서 노사가 입장차를 좁힐지 여부다.

이날 오후 2시 노조와 사측은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각자의 조정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안팎에서는 임금 인상 폭의 일부 조정이 이뤄질 경우 협의가 급 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근로일수 등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16일 2차 조정 결과에 따라 파업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파업에 들어가면 대전 시내버스 13개 업체 중 산호교통, 경익운수, 협진운수 등 3곳을 제외한 10개 업체의 노조원 1530명, 버스 554대가 멈춰 선다.

시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 운송대책을 수립했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비노조원의 버스 411대는 정상 운행한다.

시는 전세버스 200대와 관용버스 34대를 긴급 투입해 시민들의 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전세버스와 관용버스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도시철도는 하루 240회에서 290회로 늘려 운행하고 택시부제와 승용차 요일제를 해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불편을 초래하는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에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재하겠다"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