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 '야구+문화예술상업 복합 콤플렉스 조성' 의견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8:13:2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는 24일 오후 옛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제3차 자문위원회를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새 야구장은 야구와 문화예술상업이 결합된 복합콤플렉스로 조성해야 한다는 시민 의견이 나왔다.

또 입장료는 1만 3000원 이하가 적정하고, 관람 환경과 편의시설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문도 있었다.

대전시는 24일 오후 3시 옛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제3차 자문위원회를 열고 (가칭) 베이스볼 드림파크 외부 공간 활용 및 야구장 도입시설, 배치계획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용역업체는 지난 달 27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야구장 이용 및 도입시설 등에 대해 시민, 야구팬, 선수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대면설문을 진행했다.

선수단 설문조사 결과 라커룸, 실내훈련장 등 지원 및 훈련시설 확충과 전용주차 공간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국내 야구장 중에는 지난 3월 개장한 창원 NC파크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시민 설문조사에 1642명이 참여했으며 △야구장 조성방향은 야구와 문화예술상업 복합콤플렉스로 조성(54.6%) △적정 입장료는 1만 3000원 이하(82.1%) △교통이용은 트램, 버스 등 대중교통(57%) △개선요구사항은 관람환경(38.7%), 편의시설(24.4%) 등이 우선 순위에 올랐다.

시는 다음 달 5일 오후 2시 국민생활관 소강당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건립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열어 새 야구장의 기본계획에 대해 시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후 오는 22일 4차 자문회의를 거친 뒤 '야구장 건립 계획 최종 용역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야구팬과 선수 친화형 구장으로 건립하되,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야구장 건립은 많은 예산을 필요로 하는 만큼 자문위원회 의견, 설문조사 및 토론회 결과, 시 재정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다음 달 새 야구장의 기본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