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전국우정노조 "숨진 집배원 과로사로 숨져…근무조건 개선돼야"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7:20:48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전국우정노동조합은 20일 대전의 한 병원에서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주장하는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성준 기자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지난 19일 충남 당진우체국 소속 집배원 강모(49) 씨가 숨진 것과 관련해 우정사업본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20일 오후 3시 30분 강 씨의 빈소가 마련된 대전의 한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씨가 뇌출혈로 사망했다는 부검결과가 나왔다"며 "올 상반기가 채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9명의 집배원이 과로 등으로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배원의 죽음을 멈추려면 인력증원과 완전한 주 5일 제가 이뤄져야 한다"며 "노사가 합의한 최소한의 생존권과 기본권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와 정부가 이러한 노조 측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다음달 9일 총파업을 할 계획을 밝혔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