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황토마늘 수확 다음 주부터 수매 시작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3:34:1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 단고을조합 공동사업법인은 단양황토마늘 수확을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수매에 나선다.

19일 법인에 따르면 올해 단양마늘 재배 규모는 1276농가 271㏊이다. 지난해(1098농가 228㏊)보다 농가 수는 16.2%, 면적은 18.9% 증가했다.

지난해 단양마늘 총생산량은 1889t 수준이다.

단양마늘의 판로는 소비자 직거래(60% 이상), 밭떼기로 불리는 포전 매매(15-20%), 재래시장과 단고을 법인 수매(5-10%) 등이다.

단고을 법인은 상품 기준으로 지난해 접(100개)당 4만원에 수매했다. 특품은 5만원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올해는 난지형 중심으로 전국의 마늘 생산면적이 16-17% 늘었다.

이에 따라 접당 상품의 수매가가 3만원대 초·중반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단고을 법인은 지난해 120t가량 수매했다. 전체 수매가는 10억원이었다.

항암과 성인병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알리신 성분이 일반 마늘보다 다량 함유돼 건강식품으로도 인기가 높은 단고을 단양황토마늘은 2007년 농림축산식품부의 대한민국 지리적 표시 29호로 지정됐다.

법인 관계자는 "농민들의 수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주 가격을 정한 뒤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수매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