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바른미래당 혁신위 구성 모처럼 합치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5:46:1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구성을 놓고 모처럼 합치를 이뤘다. 사사건건 대립했던 당권파와 바른정당계가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를 구성키로 뜻을 모은 것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주 의장이 위원장을 맡고 위원 9명으로 하는 혁신위 구성에 합의했다"며 "당의 발전과 새로운 미래를 위해, 그리고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혁신위원회가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주 의장의 위원장 선임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며 "혁신위원은 최고위원회에서 (계파에 관계없이) 균일하게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의장은 손 대표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를 역임하는 등 손 대표측 인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바른정당계는 주 의장을 선호하는 손 대표 측 당권파에 맞서 정병국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와관련 바른정당계 하태경 최고위원은 "우리 최고위원 5명이 대승적으로 양보했다"며 "한쪽이 양보하지 않으면 타결되지 않은 상황이고 큰 정치는 크게 양보하는 것"이라고 협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혁신위원 구성을 이번 주 안으로 끝내고 바로 출범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