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 속 유해병원균 조사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1:29:4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미세먼지 속 호흡기질환 유발 유해병원균 조사. 공기 포집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유해병원균을 분석하고 호흡기계 감염병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연구조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미세먼지는 호흡곤란과 체내 유입 등으로 두통과 현기증, 각종 피부병, 눈병 등을 유발하고 있다.

사람이 호흡할 때 10㎛ 미만의 미세 입자들이 들숨을 타고 들어와 폐에 흡착, 염증을 유발하거나 호흡기 질환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 연구조사는 미세먼지농도가 일정 단계 이상일 때 공기 포집기를 이용해 최대 5000L의 공기를 포집, 유해 미생물의 검출유무를 분석한다.

보건환경연구원에 축적된 표본감시 바이러스분석 자료와 해당 기간 미세먼지 농도의 통계치를 기초로 빅데이터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연구결과를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방침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