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확산…'의좋은 형제기업' 6쌍 추가 탄생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8:06:3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는 12일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를 희망하는 6쌍 12개 기업에 대한 결연식을 열었다. 업체 관계자들이 형제기업 결연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지역기업 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위한 서약이 확산되고 있다.

대전시는 12일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를 희망하는 6쌍 12개 기업에 대한 결연식을 열었다.

이날 ㈜삼진정밀&계룡건설산업㈜, ㈜유진타올&대전충남의약품유통협회, 위더스코리아㈜&㈜세기물류정보, ㈜에스티씨&대경이앤씨, 중앙목형&대영금속공업㈜, ㈜레스텍&위텍코퍼레이션㈜ 등이 결연을 맺었다.

지난 4월 7쌍 14개 기업에 이어 이날 6쌍 12개 기업까지 결연기업은 모두 13쌍 26개 기업으로 늘어났다.

의좋은 형제기업 결연의 주요내용은 지역기업 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뜻을 같이 하는 중소·중견기업 간 결연을 통해 양 사의 기술 및 제품정보에 대한 상호교환으로 협력과 교류를 장려하고 기업성장에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결연기업들은 형제기업 제품을 우선 구입해 사용하고, 기술제품의 정보공유 및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자체 아이디어와 개발기술 양사 간 제안사항을 검토하는 등 결연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시는 의좋은 형제기업 대상기업이 발굴되면 수시로 결연식을 갖고 지역기업 간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의 모델로 지속적으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