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 의원들, 나 살고 보자는 식 행보 안돼

2019-06-10기사 편집 2019-06-10 18:10:0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충청 정치인들의 의정활동 관련 동향이 오리무중인 인사들이 적지 않은 듯하다. 이는 우선 6월 국회 문이 열리지 않고 있는 현실과 무관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의정활동을 위한 메인 무대가 펼쳐져 있지 않은 데다 당 지도부 구성원이 아닐 경우 외부에서 보기에 겉도는 인상을 주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사정이 어떻든 의원들은 '강제휴무'를 당하고 있는 것에 비유될 수 있고, 이점은 충청권 의원들도 다르지 않다고 본다.

여야 대치 정국을 대하는 지역 의원들 양태는 두 그룹으로 분류된다. 하나는 잠행 모드에 있는 그룹이고 다른 하나는 가끔 개인 동정이 언론을 통해 노출되는 그룹이다. 정치인이 언론의 조명을 못 받거나 뉴스의 인물이 되지 못하면 정치적 무게감도 떨어진다. 지역구민의 대리인이 국회에 입성한 뒤 활동 이력이 미미할 때도 또한 마찬가지다. 간간히 뉴스에 나온다면 상대적으로 사정이 나을 수는 있다. 편의상 이렇게 구분 지을 수 있지만 지역민들 입장에서 성에 안 차기는 오십보백보라 할 수 있다. 그렇게 인식될 만한 사유가 있다. 무엇보다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충청권 의원들의 응집력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소속 정당이 달라도 그것은 후순위 문제일 따름이고 일단은 서로 힘을 보태야 성과를 내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은 나부터 살고 보자는 식의 행보에 더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합리적 의심을 낳게 한다. 여야 중진의원, 초재선의원 할 것 없이 지역 핵심이익 관철을 위해 앞장서기는커녕, 변변하게 정치적 목소리를 내려고 들지 않는 듯 여겨진다.

이런 상황이니 막상 멍석이 펴졌을 경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반신반의하지 않을 수 없다. 타 권역 정치권이 없는 것도 만들어 지역에 선물하려고 애를 쓰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광주형 일자리' '구미형 일자리' 하는 것 등이 그런 경우가 아닌가. 무엇이 내년 총선에서 살아남는 길인지 각성했으면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