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한화토탈 노사, 임금 2.7%인상 잠정 합의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0:03: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한화토탈 노사가 임금 2.7% 인상에 잠정 합의, 임금협상 타결을 눈앞에 뒀다.

한화토탈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본교섭에 들어간 노사 양측은 2박 3일간 논의 끝에 24일 새벽 2018년 임금 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노사는 임금 2.7% 인상과 격려금 300만 원 지급, 복지포인트 기존 80만 원에서 120만 원 인상 등에 뜻을 모았다.

노조는 당초 임금 4.3%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2.3% 인상을 주장하는 등 의견을 보였으나 양측이 서로 양보하면서 합의점을 찾았다.

노조는 27일 총회를 열어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표결과 찬성 의견이 많으면 파업 노조원 750명이 곧바로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한화토탈 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3월 23-28일 1차 파업에 이어 지난달 25일부터 2차 파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노조가 파업 중인 지난 17일 유증기 대량 유출 사고가 발생, 근로자와 주민 등 2000여명이 병원 진료를 받으면서 노사에 대한 비판이 일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