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 생산성 30%↑"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9:09:5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의 생산성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014-2017년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전국 5003개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성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성이 30% 증가했다. 또 품질은 43.5% 향상되고 원가는 15.9% 줄었으며 납기 준수율이 15.5% 증가하는 등 경쟁력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이 늘면서 고용도 평균 3명 증가하고 산업재해는 18.3% 감소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특히 소규모 기업이 공정개선이나 경영개선에서 높은 성과를 보였다. 종업원수 10인 미만 기업의 경우 생산성이 39.0% 높아졌고 품질·원가·납기 개선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고용증가율이 84.9%에 달해 전체 평균 4.2%를 크게 웃돌았다. 중기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스마트공장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스마트공장 조기 확산을 위해 전국 19개 제조혁신센터에서 지역별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