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100년 전 대전으로 놀러오세요"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09:49:1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 2019 대전 스토리투어 운영

첨부사진1대전시가 지역 문화유산과 자연을 활용한 '2019 대전 스토리투어'를 운영한다. 대청호 새벽 힐링투어어 나선 관광객들이 대전방문의 해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역 문화유산과 자연을 활용한 '2019 대전 스토리투어'를 운영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투어는 원도심 투어(1919백년여행, 스튜디오 대전, 오감체험여행)와 새벽 힐링투어(갑천, 유등천, 대청호 대덕구, 대청호 동구), 야간 투어(대동 하늘공원, 갑천 반딧불이) 등 3개 유형 9개로 구성됐다.

투어는 오는 10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코스별로 새벽, 오전, 야간시간대로 구분돼 50회를 운영된다. 참가비는 3000원이다.

한선희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스토리투어가 대전의 대표 브랜드 투어가 되고, 외지인 참여비율을 높이기 위해 콘텐츠와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스토리투어는 2016년 처음 시작했으며, 올해 4회 째로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18일까지 10회를 운영한 결과 모두 281명이 참여했다. 투어참여자를 상대로 설문 조사 결과 98%이상이 코스 선정에 만족하고 재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민주화운동 시기를 포함한 여행을 통해 대전의 정체성을 생각하는 원도심 역사 여행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 영화, TV 드라마 촬영지와 대통령 방문지를 중심으로 스튜디오 대전 코스와 더불어 대전역을 중심으로 한의약거리, 중앙시장의 먹거리로 구성된 5감 체험여행 코스도 운영한다.

또 대전의 가장 아름다운 일몰감상 장소인 대동 하늘공원에서 원도심의 야경을 감상하며 소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야간투어와 오는 9월 갑천 상류의 늦반딧불이 서식지를 찾아 반딧불이 불빛과 별빛을 만날 수 있는 야간투어도 계획하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19 대전 스토리투어 일정1. 자료=대전시 제공

첨부사진32019 대전 스토리투어 일정2. 자료=대전시 제공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