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이대우 시인, 다섯 번째 시집 '아침' 출간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1:24:3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0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박상돈 전 국회의원(오른쪽)이 이대우 시인(왼쪽)의 새 시집 출간과 북 콘서트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윤평호 기자

[천안]선천성 뇌성마비로 중증장애를 앓고 있는 이대우(63·쌍용동) 시인이 다섯 번째 시집 '아침'을 펴냈다.

조금 덜 불편한 왼손 검지 하나로 시를 쓰는 이대우 시인은 1997년 '나의 웃음이야기'로 등단한 뒤 현재까지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새 시집의 표제시 '아침'은 시인이 겪었던 삶의 애환과 어머니에 대한 사랑, 시를 향한 열정이 녹아 있다. 시집 출간을 계기로 오는 6월 1일 오후 3시 IB웨딩 3층에서는 이대우 시인 5집 '아침' 북 콘서트도 열린다. 이대우 시인은 "저는 검지 손가락 하나로 세상을 향해 노크하는 사람"이라며 "짧아도 되는 시라는 도구를 마음에 담고 세상을 노크하다 보면 마음의 문을 열어주는 사람도 만나고 소중한 친구도 만나게 된다"고 말했다.

이대우 시인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박상돈 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이대우 시인과 기자회견을 갖고 "어느 누구보다 더 힘들고 가혹한 삶을 살았을텐데 시인의 글에서는 혹독한 단어 하나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놀라웠다"며 "북 콘서트에 모두 오셔서 시인의 말을 들어보고 시인처럼 희망과 기쁨의 아침을 맞이 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대우 시인은 2005년 수레바퀴 문학 진흥회에서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