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대북식량지원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08:39:1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대북식량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대북식량지원의 가장 걸림돌이었던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완전화 비핵화 조치 없이는 대북제재 완화도 없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은 가능하다는 입장이며, 더 나아가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세계식량계획(WFP)은 유엔 식량농업기구와 최근 공동조사·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며 136만t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맞물려 국내 쌀 상황도 좋지 않다. 쌀 생산량은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지만 소비가 확연하게 줄다 보니 전국의 쌀 창고가 부족할 지경이다. 현재 전국에 쌓여 있는 쌀은 130만t에 달한 이것저것 다 빼더라도 당장 40만t은 가능하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다.

특히 북한은 5-9월 사이에 식량 부족이 가장 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시기는 한마디로 '보릿고개'다. 방한 중인 데이비드 비슬리 WFP 사무총장은 정부 관계자들을 잇따라 만나 "정치와 인도주의적 사항은 분리돼야 한다"면서 "한국 국민이 원하는 대로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내외적으로 '누이 좋고 매부 좋고'의 대북식량지원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다시 말해 남아도는 쌀을 같은 민족인 북한에 주자는 얘기다. 내 살을 떼어 내서가 아니라 안 먹는 쌀을 굶주려가는 북한 주민에게 나눠 주자는 얘기다.

대북식량지원에는 정치도 경제도 다 필요없고 오로지 인도적 차원에서 생각하자. 가장 강경한 트럼프도 적극적으로 주라고 얘기하고 있고 세계를 호령하는 국제단체 대표도 한국을 방문해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렇듯 대북식량지원에 대한 확실한 명분은 차고도 넘친다. 정부가 주저할 일이 없다.

앞서도 얘기했듯이 시기가 중요하다. 지금 결정하고 준비해도 2-3달이 소요된다. 보릿고개가 다가오고 있다. 물도 정작 필요할 때 마셔야 단맛이 난다. 대북지원을 하루속히 서둘러 명분 뿐 아니라 실리도 챙기고 남북의 화해무드도 조성해 보자. 진광호 지방부 충주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