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과학의날 특집] 국내 유일 국가연구소대학원…미래 과학기술 인재 양성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8:12:5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첨부사진1UST ICORE 포스터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 2003년 정부출연연구기관법에 의해 교육부의 인가를 받아 설립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총 32개 국가연구소에 대학원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이다.

◇차별화된 교육 시스템, 재학생 전원 중대형 국책 연구과제 참여=UST는 단기 연구 분야가 아닌 중·장기 연구가 필요한 분야이자 민간이 수행하기 어려운 미래 유망, 국가 전략 분야의 고급 석·박사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재학생 모두 국가연구소가 진행하는 중·대형 국책 연구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국가연구소의 축적된 연구 지식, 기술 및 첨단 연구장비를 활용해 연구와 교육도 병행하고 있다.

UST는 신입생 역량강화를 위한 예비교육과정인 '새내기 오디세이'를 진행한다. 이는 UST의 차별화된 교육시스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학생연구원으로서의 역량과 적응력을 높이기 위해 설계된 4주 과정 집체교육이다. 기초과학, 공학, 기반역량 강화, R&D연구역량 강화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으며 석박사통합·석사과정 신입생·박사과정 신입생 과정을 별도 운영한다.

UST는 일반 대학원과 달리 학생 1명이 자신의 지도교수 외에도 캠퍼스 내 여러 박사 연구원들과 수시로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학생들의 연구 역량을 연구원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UST만의 특징이다. 지도교수를 비롯해 여러 전문가들과 멘토-멘티 관계를 맺으며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는 배경이다. 이밖에 UST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전공 간 벽을 허물고 공동으로 강의를 운영하는 '협동강좌'를 실시, 지난해 기준 전체 전공강의의 45%를 협동강의로 운영했다.

◇채용 보장으로 각광 받는 계약학과 'UST ICORE'=UST ICORE는 중소·중견 기업이 필요한 신규 연구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2013년 산업체의 인력난을 해소하고 출연연의 보유기술을 산업체에 확산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 과정을 수료하는 입학생은 졸업 후 협약 기업 채용이 보장되며 학위과정 동안 매년 별도의 장학금(박사과정 1000만 원, 석사과정 700만 원)을 받는다. UST ICORE는 2013년부터 이달까지 총 72명의 학생을 선발했으며 졸업생 45명을 배출했다. UST ICORE 운영형태는 채용조건형과 재교육형으로 나뉜다. 채용조건형은 산업체가 필요로 하는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학생이 맞춤형 교육을 이수한 후 산업체에 채용되는 형태다. 재교육형은 산업체가 소속 직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을 대학에 의뢰해 교육이수 후 산업체에 복귀하는 형태다. 이달 기준 출연연 15곳과 기업 36곳이 이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스쿨과 글로벌 신약개발 기업인 ㈜엔지켐생명과학에서 운영 중인 ICORE 과정은 상호 간 기술협력을 통해 면역조절 건강기능식품 '록피드'의 글로벌 임상 2상 지원에 기여했다.

◇급변하는 트렌드, 기술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UST=UST는 빠르게 변해가는 과학기술 경향에 맞춰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교육 시스템을 혁신해나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복합 창의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유연성과 전문성을 살린 교육 시스템으로의 변화가 핵심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UST는 '스쿨(School)제'를 통해 우수한 교육 역량을 갖춘 캠퍼스를 스쿨로 인증했다. 각 스쿨이 가진 특화 연구 분야에 역량이 집중되도록 학사 운영의 자율권을 부여한 것이다. 또한 최신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맞춤 교재를 개발해 정규강의에 활용하는 등 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

UST는 2006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이달까지 박사 707명, 석사 1529명 등 총 2236명의 석·박사를 배출했다. 현재 박사과정 508명, 석·박사 통합과정 601명, 석사과정 246명 등 총 1355명이 재학 중이며, 이들은 32개 국가연구소에서 학생연구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UST 전경

첨부사진3UST 전경

첨부사진4UST 전경

첨부사진5UST 전경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