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바른미래당 내홍 더 깊어져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6:57:43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사퇴"-"당 분열 꼼수" 간극만 확인

바른미래당이 18일 손학규 대표 퇴진과 '제3지대론'을 놓고 의원들 간 설전을 벌이면서 간극이 더욱 벌어지게 됐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동의 여부를 표결할 예정이었으나 손 대표 퇴진 문제와 민주평화당과 통합 등 제3지대론에 대한 논란이 거듭되면서 또 다시 보류됐다.

의원총회는 시작부터 휘청거렸다.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하자는 원내지도부에 맞서 바른정당계 일부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한데다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이언주 의원의 참석 과정에서 고성과 함께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비공개로 열린 의총에서는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측과 옹호하는 측의 충돌이 빚어졌다. 유승민 전 대표와 지상욱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호남 지역에 기반을 둔 '제3지대론'과 신당 창당을 논의한 것에 대해 손 대표와 박주선 의원의 해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4·3보선 참패의 책임론에 해당행위 주장까지 덧붙여 손 대표의 퇴진론이 거세게 제기됐다.

반면 국민의당 출신 중진의원들은 손 대표를 감싸며 지도부 사퇴론은 당 분열행위라고 반박했다.

박주선 의원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이 제대로 역할을 못하고 있으니 제3지대에서 빅텐트를 쳐서 중도·민생 위주로 정치하려는 사람을 전부 규합해 새 출발 하려는데 우리가 역할을 해야 한다"며 "빅텐트 안에 평화당을 수용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손 대표도 제3지대론 빅텐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양측의 대립이 격화되면서 의원총회장 밖으로 고성이 간간히 흘러나오기도 했다.

양측 간 공방이 이어지면서 당초 논의하기로 했던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문제는 의총 시작 후 1시간이 넘어서야 언급됐지만 이견이 엇갈리면서 표결은 보류됐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과 조율한 공수처 중재안 합의설을 부인한데다 바른미래당 내에서 호남 신당 창당 등 정계 재편에 대한 이견으로 격론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처리에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당론을 요하는 것이 아닌 만큼 과반 이상의 다수가 동의하면 신속처리안건으로 추진하는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