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꾸만 늙어가는 농어촌 누가 지키나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8:27:1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어촌 고령화가 위기를 넘어 심각 수준에 다다랐다. 인구 고령화는 농어촌뿐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터라 새삼스러울 게 없지만 해마다 농업을 포기한 농가가 늘고 있다는데 심각성이 더 크다. 통계청의 2018 농림어업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농가는 102만 1000가구로 1년 전보다 2만 1000가구(2.0%)가 줄었다. 농가인구 역시 231만 5000명으로 10만 7000명(4.4%)이 감소했다. 농사 짓는 인구 중 70세 이상은 늘어난 반면 나머지 연령대에선 모두 감소해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는 추세다.

통계에서 보듯 고령화로 농업을 포기하거나 전업하면서 농가 인구가 급감해 이러 다간 농촌이 피폐화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도 나온다. 농촌지역이 많은 충청권도 예외는 아니다. 논벼를 가장 많이 짓는 충남지역 농가도 인구가 줄어 12만 3000여 가구에 불과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농업의 규모화에 따라 농축산물 판매 수입이 연간 1억 원 이상인 농가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논벼, 특용작물, 버섯농가가 줄고 채소와 산나물 농가가 는 덕분이다.

충남은 전국에서 3번째로 농가가 많은 곳이기도 하지만 농촌 고령화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편이다. 고령화는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지만 출산율을 높여 농촌 인구를 늘리는 것 역시 농촌 활력을 되찾는 길이다. 그런 점에서 충남도와 충남도 교육청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에 나선 건 잘한 일이라 하겠다. 이 참에 농촌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방법도 찾아볼 것을 권한다.

그동안 정부나 지자체가 저출산 극복의 방안으로 아동수당·출산장려금 지급, 출산가정 육아용품 지원 등 출산 시책을 펴고 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게 현실이다. 충남도의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가 실제 출산으로 이어져 농촌 인구를 늘리는 정책으로 확대되길 바란다. 그래야만 어려움에 처한 농촌을 살리고 젊은 층의 농촌 탈출 현상도 막을 수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