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청춘조치원 사업'도시재생 분야 대통령상 수상

2019-04-17기사 편집 2019-04-17 10:49:2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의 '청춘조치원 프로젝트'가 도시재생분야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시는 17일 인천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공모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은 도시재생 사업의 시행으로 도시재생산업 진흥에 얼마나 기여하는지를 평가하는 공모로, 올해는 전국 20여 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신도심과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 시정 2기 출범 후부터 추진한 '청춘조치원 프로젝트'와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세종형 도시재생사업의 특성과 단계별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이번 평가에서 시는 조치원발전위원회를 비롯한 주민참여 거버넌스를 운영해 주민주도의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배점이 높은 민관·민민 파트너십 형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최근에는 지역 주민들이 생활경제·문화·복지 분야 등에서 사회적기업, 법인·단체 등의 공동체를 구성, 일자리 창출 성과를 거두고 있는 점도 도시재생 산업을 선도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시는 청춘조치원 프로젝트와 도시재생 뉴딜사업(국토부), 폐산업시설·문화재생사업(문체부),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농림부) 등 각종 도시재생사업을 입체적으로 연계·추진해 호평을 받았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