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실상 좌초

2019-04-12기사 편집 2019-04-12 18:29:1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2일 도계위 재심의 결과 '부결'

첨부사진1유성구 도룡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사진=김용언 기자

찬반 여론이 극명하게 엇갈린 대전 유성구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12일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안) 재심의'를 벌여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부결했다.

위원회는 이날 매봉공원 현장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자연 생태 환경이 우수해 보존 가치가 높다', '인근 연구기관의 연구 환경을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현장 방문 후 진행된 회의에서도 이 같은 의견이 다수 나왔다는 게 심의 참석자의 전언이다.

하지만 사업추진을 강하게 요구했던 토지주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만큼, 상당한 진통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민간개발이 무산된 만큼 대전시도 토지매입비와 공원 조성 시설비 등 상당한 재정부담을 떠안게 될 우려도 나온다.

그동안 매봉공원 토지주들은 "도공위에서 최종 의결한 사업을 도계위가 다시 살펴보는 것은 부당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왔다.

이런 우려를 의식한 듯 도계위는 이날 부결 결정을 내리면서 '토지주들의 보상을 위한 합리적인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한편 매봉공원 민간 공원 개발 사업은 유성구 도룡동에 있는 매봉공원 35만 4906㎡ 가운데 18.3%인 비공원시설 6만 4864㎡에 452가구의 공동주택을 건설하고 81.7%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걸 말한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