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인재(人災)

2019-03-15기사 편집 2019-03-15 07:15:0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조사연구단이 지난 1년간 조사해온 '포항지진과 포항지열발전의 연관성 분석 연구 결과'가 오는 20일 발표를 앞두고 있다.

포항 지진은 지난 2017년 11월 15일에 일어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지역에서는 지진 발생 이후 11.15지진 지역발전 공동연구단을 발족해 지진의 원인을 조사했다.

지진지역발전 연구단은 지난해 12월 "유발 지진 증거가 명확하고 인과관계가 과학적으로 타당해 보인다"며 "동일본 대지진과 경주지진이 포항지진을 앞당겼을 수 있지만 직접적 원인은 지열발전 활동 과정에서 제공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근거로는 2016-2017년 지열발전을 위해 물을 주입했을 때와 지진이 발생한 시기가 일치했고 물 주입정·생산정 위치나 깊이와 지진 발생 위치와 깊이가 같고 이 같은 점을 바탕으로 포항지진이 포항지열발전소 건설과 물 주입에 따라 발생한 유발지진일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을 지었다.

정부의 조사결과가 포항연구단과 같다면 결국 포항지진이 인재(人災)로 판명 나는 것이다.

당진부곡공단에서 지난해 10월부터 땅 꺼짐 현상과 일부 입주업체 건물이 주저앉고 갈라지는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지금 이곳엔 건물 계단이 주저앉아 부서졌고, 건물 벽도 곳곳이 손이 들어갈 만큼 갈라졌다. 땅이 여기저기 금이 갔고 건물이 뒤틀려 문이 열리지 않는 곳도 있다.

최근 땅 꺼짐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지면서 평평하던 바닥은 공이 굴러갈 정도로 기울어진 곳도 발생했다.

이로 인해 수평이 맞지 않아 작동을 멈추는 기계가 속출하는 등 피해업체만 29곳에 이른다.

입주업체들은 그 원인에 대해 한전의 전력구 공사를 지목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대도 한전은 원인조사를 위한 업체 선정에서 피해업체 비상대책위원회와의 의견차를 좁히지 않고 자신들이 선정한 업체가 원인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력구 공사가 피해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것이 우려스러울 것이다. 그렇다고 피해업체가 납득하지 못하는 업체가 선정된다면 결과 역시 수긍할 수 없다.

한전은 원인에 대한 설전을 벌일 것이 아니라 더 큰 인재를 막기 위해서라도 피해업체 안전대책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업체 선정 및 원인조사를 조속히 시행해야 할 것이다.

차진영 지방부 당진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