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13일부터 사업체조사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5:39:5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정부 정책 수립과 학술연구 기초자료 활용을 위한 2018년 기준 사업체 조사를 13일부터 시작한다.

조사 대상은 조사기준일인 2018년 12월 31일 현재 지역에서 산업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다. 군은 대상업체 3953곳을 다음달 12일까지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원이 사업체를 직접 방문하는 면접조사와 우편조사를 병행 실시한다.

사업체명, 대표자명. 사업종류 등 기본 현황을 비롯해 종사자수, 연간매출액 등 13개 항목을 조사한다.

또 사업체의 응답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자료와 연계된 사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자료로 대체해 응답자 부담을 경감시킬 방침이다.

현장조사대상 사업체 중 1인 자영업자(약 1172개)에 대해 조사표를 미작성하고 현장조사를 최소화한다.

이번 통계조사는 통계작성 목적으로만 실시되므로 조사된 자료는 통계법 제33조 비밀보호에 따라 엄격히 보호된다.

군은 이번 조사를 위해 조사요원 19명을 채용하고 지난 1월 29일 조사요령과 행정사항 등의 관련 교육을 마쳤다.

이와 함께 인터넷, 전광판, 현수막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활동을 전개해 조사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통계조사는 지역 모든 사업체의 분포와 고용구조를 파악해 각종 산업·경제정책 수립과 분석 등에 폭넓게 활용된다"며, "조사원 방문시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