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커피이야기] 커피와 창업⑥

2019-02-01기사 편집 2019-02-01 11:42:2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커피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창업자 중 많은 분들이 매장의 입지와 인테리어를 결정한 후 메뉴에 대한 고민과 결정을 한다. 하지만 이보다는 입지를 선택 후 메뉴를 구성하고 인테리어를 그에 맞게 하는 편이 훨씬 좋은 창업을 기대해볼 수 있다. 대부분들의 사람들은 음식을 먹을 때 그에 맞는 분위기에서 가장 맛있다고 느낀다. 물론 수시로 변하는 상황과 감정에 따라 다양한 사례들이 있을 수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음식에 어울리는 분위기가 따로 있기 마련이다. 고기를 먹을 땐 냄새와 연기가 빠르게 환기되는 곳을 가장 맛있고 편안하다 느낄 것이고, 따뜻한 차를 마시면서 쉬고 싶을 때는 조용한 분위기에서 차를 즐기고 싶을 것이다. 또한 덥지도 춥지도 않아야 하고 개인영역이 어느 정도 보장되는 공간도 확보가 돼 있어야 편안하고 즐겁게 음식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커피음료 또한 그렇다. 요즘 트렌드에 맞춘 음료라면 인테리어, 음악, 공간구성 등이 필요할 것이고 굉장히 고전적인 커피 맛과 메뉴 구성이라면 고풍스런 인테리어와 공간 구성이 필요하다. 또 직원들의 복장과 매장 내 안내까지도 음료의 맛과 메뉴구성을 고려해서 결정을 하는 것이 좋다. 때문에 매장입지를 결정을 한 후 입지에 맞는 메뉴를 구성하고 인테리어를하는 편이 훨씬 더 좋은 매장운영을 기대할 수 있다.

인테리어는 고풍스럽고 편안한 콘셉트를 잡아 놓고 시끄러운 음악, 최신의 음료 메뉴 구성 등 어울리지 않는 요소들로 매장이 만들어진다면 고객들의 입장에서는 무언가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가능성이 크다. 음료 메뉴를 구성할 때 아무리 유행하는 메뉴라 할지라도 무분별하게 따라하기 보다는 본인 매장만의 시그니처 메뉴를 준비하는 것이 더 좋다.

가끔 어느 매장에서 히트를 친 메뉴를 아무런 허락도 동의도 없이 베껴서 메뉴를 만드는 곳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본인 매장의 정체성을 해치기도 하고 무분별한 베끼기 분위기를 만들어 카페산업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

그리고 음료 메뉴를 구성할 때는 매장의 입지를 꼭 확인 해야 한다. 정신없이 바쁜 오피스 상권에서 제조시간이 오래 걸리는 음료가 메뉴에 있다면 운영의 효율성이 떨어 질 수 있고, 유행하는 음료가 인기 있는 대학가 상권에서 고전적인 메뉴만 고집한다면 운영에 전혀 도움이 되질 않는다. 또한 가격결정도 입지를 꼭 고려해야 한다. 본인 매장이 최고급 재료를 사용하고 서빙까지 제공한다 하더라도 커피 한 잔이 2000원대인 대학가에서 한 잔에 5000원 이상으로 판매를 한다면 주변 업체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문상윤 한국커피문화협회 회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