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충남 기업대출, 중소기업대출 중심으로 빠른 증가세

2018-12-17 기사
편집 2018-12-17 18:07:34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은 조사, 대전·충남 금융기관 기업대출 규모 전체 대출 각각 41.3%. 42.7%

대전·충남지역 기업대출이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면서 지역 부동산업 대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경기부진 업종의 정책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부경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기획금융팀 과장이 17일 내놓은 '기업대출 현황 및 주요 잠재리스크 점검'보고서에 따르면 대전의 경우 금융기관 대출규모는 지난 9월말 기준 19조 5000억 원으로 전체 대출 47조 2000억원 중 41.3%를 차지하고 있다.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 16조 5000억원(84.4%), 비은행금융기관 3조 원(15.6%)로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이 17조 7000억원(90.6%)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비중이 58.6%로 가장 높고, 자금용도별로는 운전자금 비중이 54.7%로 시설자금 45.3%보다 높다.

충남의 경우 26조 6000억 원으로 전체 대출 62조 2000억 원의 42.7%를 차지하고 있다. 예금은행이 19조 8000억(74.6%)ㅇ,로 비은행금융기관 6조 8000억 원(25.4%)보다 많고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이 24조 3000억 원(91.4%)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단, 비은행금융기관 기업대출이 빠르게 증가하며 이 비중은 2013년 말 8.0%에서 지난 9월 말 25.4%로 3배 이상 상승했다.

보고서에서는 대전이 부동산업, 음식·숙박업, 충남은 자동차산업 대출 리스크 발생 가능성이 다소 증대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대전은 부동산업에서 지역부동산 경기 둔화 가능성에 대한 경계감 약화에 따른 대출 급증,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 해소 지연 등이 우려됐고 음식·숙박업 대출에서는 업체간 경쟁 심화, 저조한 수익구조, 높은 단기성 운전자금 비중 등이 잠재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충남은 자동차산업 대출에서 내수판매 감소에 따른 업황 부진 지속, 운전자금 비중이 높아지는 등 자금사정 개선이 더딘 점 등이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국내경기 둔화 가능성, 대출금리 상승 압력 등으로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채무상환여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대전지역 부동산업 대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경기부진 업종에 대한 정책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더욱이 대전은 유성구, 서구 등 일부 지역이 조정대상지역 지정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음식·숙박업의 경우 개인사업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채무상환여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