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8 국정감사] 이은권 의원, 6조 112억 예산 퍼부은 LH조성 국가산단…분양률은 저조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7:49:5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가산업단지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분양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공개한 LH 국가산단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분양중인 6개의 산업단지 중 대구국가산업단지를 제외한 5개의 산업단지 분양률이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LH가 직접 부지를 조성하고 각 기업에게 저렴하게 공급함으로써 기업입지를 촉진시키고 지역균형과 상생발전을 선도하는 등 국민경제 성장기반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사업이다.

이 의원은 "1조 487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석문국가산단은 10년째 분양중인데 분양률이 겨우 27%이고, 4848억 원을 들인 광주 빛그린은 내년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데도 분양률이 겨우 4%이며, 7801억 원을 들인 포항블루밸리는 고작 8% 분양률로 지역의 매물단지로 전략하고 있다"며 "산업단지를 조성해놓고 입수할 기업체를 찾지 못하는 것도, 반대로 기업이 투자를 약속했지만 시설을 지을만한 땅을 구하지 못하는 것도 모두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일이다. 정확한 산업용 토지 수요를 파악해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 LH 국가산단사업의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