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역주행하는 대전

2018-10-07기사 편집 2018-10-07 18:00:2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가 전국에서 성과를 나타내고 있지만 대전은 오히려 역주행하고 있어 안타깝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 집계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발생한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2773명이다.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8.5%인 258명이 줄었다. 특히 정부가 역점을 두고 관리해온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9.5%인 111명이나 감소했다. 지역별로도 대부분 전년 같은 기간보다 사망자가 줄었다. 광주가 -40.7%로 감소율이 가장 높았고 강원(-21.1%)과 제주(-16.1%)가 뒤를 이었다. 하지만 대전은 18.9%나 늘어나 울산(32.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전시는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지난해 81명에서 70명 수준으로 줄이는 목표를 잡았다. 9월까지 통계를 보면 이 목표를 달성하기가 어려울 전망이다. 이미 지난해 53명보다 10명이나 늘었을 뿐만 아니라 보행자, 어린이, 고령자 등에서 모두 사망자가 전년보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교통안전 위반사항에 대한 대전시의 느슨한 행정처분과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교통안전 처분율이 낮은 자치단체의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대부분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통위법사항에 대한 대전시의 처분율은 58.8%로 타시·도에 비해 낮은 편이다.

우리나라는 한해 평균 4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다. 교통사고와 사망률 모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2배, 6배나 높다는 오명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가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경찰청과 국토부는 교통안전시설을 개선하는 등 사고예방 대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정부의 노력만으론 한계가 있다. 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교통정책을 주도하는 지자체의 단속과 홍보, 예외 없는 행정처분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 보다 엄격한 대전시의 교통행정처분이 필요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