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평양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 및 기자회견 이모저모

2018-09-19기사 편집 2018-09-19 18:20:4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양공동선언서에 서명하고 있다. 2018.9.19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기 전 양 정상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기자회견을 한 평양 백화원은 긴장감이 맴돌았다. 회담결과가 발표되기 전인 19일 오전 10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장까지 이어진 복도를 걸으면서 환담을 나눴고,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도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회담장에 들어가자 양측 고위 관계자들은 회담장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특히 방송화면에 잡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은 회담장 밖에서 잠시 대화를 나누며 웃는 모습을 보이는 등 회담장 밖에 남은 양측 관계자들은 삼삼오오 대화를 나누며 정상회담이 끝나길 기다렸다.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여정 제1부부장은 복도를 오가며 분주하게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등 회담 전반적인 부분을 챙겼다.

양 정상이 회담장에 들어간 지 40여 분이 흐른 뒤 정상회담 합의문 파일이 우리 측 관계자에게 전달됐다.

오전 11시 10분 회담이 종료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회담장에서 나와 별도의 장소에서 10여 분간 휴식을 취했다.

평양공동선언 공동합의문 서명식장에는 문 대통령이 먼저 입구에 도착해 김 위원장을 기다렸다. 두 정상은 악수를 나눈 뒤 김여정 제1부부장의 의전을 받으며 서명식장에 입장했다.

양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을 하고 문건을 주고 받은 뒤 펼쳐보이자 양측 고위 관계자들은 박수를 치며 축하했다.

서명식이 끝난 뒤 맞은편 장소에 마련된 곳으로 이동한 양 정상은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 발표문을 읽어 내려갔다. 공동선언문 발표장에는 김영철 당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관계자들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우리 측 고위 관계자들이 도열해 양 정상의 발표를 긴장된 분위기속에서 청취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발표가 끝난 뒤 양 정상이 단상을 내려와 발표회장을 나갈 때 까지 양측 관계자들은 박수를 치며 공동합의문 채택을 축하했다. 평양공동취재단·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