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국회 일정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7:23:4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회담 이후로 연기할 것을 제안했다.

여야는 앞서 국회 대정부질문을 17-18일 진행하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등 장관 후보자 5명의 인사청문회는 19-20일 열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국회 일정을 재협의 하자는 것이다. 자칫 남북정상회담 이슈에 국회 대정부 질문 등이 뒤덮힐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족사적 대의가 중요한 만큼 예정돼 있는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며 "대정부 질문이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겹쳐 있는 만큼 적어도 대정부질문만이라도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19일 예정된 장관 청문회도 변경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평양 정상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등한시하거나 고의적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정상회담 국면과 분리해서 정기국회 일정에 오히려 선도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대정부질문이나 인사청문회에 대한 국회 책임을 다해야 하는 입장에서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추석이후로 국회 일정을 조정해야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정상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주에 있을 대정부질문과 청문회 일정 등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한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정부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게 된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서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것 역시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 역시 추석 이후 10월 첫째주로 국회 일정을 연기하자는 의견을 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 사항을 손바닥 뒤집듯이 하면 국회 운영이 정상적으로 될 수 없다"며 "합의대로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