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지역 의원들 도지사에 다양한 정책 제안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6:57:5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지역 국회의원들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충남도 정책설명회에서 다양한 정책을 내놨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국토균형발전을 빗대어 충남지역의 균형발전도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해 시선을 모았다.

양승조 충남지사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이날 정책설명회는 지역 국회의원 대부분이 참석할 만큼 관심을 받았다.

양 지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정책설명회에서 한국당 정진석(공주·부여·청양)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이라는 국가전략 추진하는데 당을 떠나 찬성할 일"이라며"국가균형발전 전략처럼 충남의 균형발전 전략이 절실한 상황이다. 천안과 아산, 당진이 급속도로 팽창하는 반면 공주와 서천 등 서남부 지역은 낙후돼 심각한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세종 KTX역 신설에 양 지사가 찬성하는 발언을 한데 대해서도 "오송역과 익산역 사이에 공주역을 끼워 넣을 때도 안전문제 때문에 안된다고 했는데 여기에 다시 세종역을 신설하면 원래 취지인 고속철이 아니라 완행철이 된다"면서 "충남 지역의 발전 전략을 수립할 때 균형감 있게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성일종(서산·태안) 의원도 "내포신도시 발전에 집중하면 그 주변인 서산, 태안, 공주, 논산 등이 지금의 세종시처럼 인구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수 있다"며 "이것에 대한 대책을 갖고 내포신도시를 육성해야 한다. 인근 지역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로드맵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충남 먹거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수(아산 갑) 의원은 "충남 발전에 대한 중장기적 발전 전략에 대한 재정립이 필요하다"면서 "4차산업혁명시대가 시작되면서 충남의 차별화된 경쟁력 있는 분야가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홍문표(홍성·예산) 의원은 "혁신도시가 새롭게 조성될 가능성이 있는데 우리가 어떤 방법으로든 관철시켜야 한다"며 "충남 발전을 위해, 지역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의원들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아산 갑) 의원은 "매년 SOC사업 예산 보고를 받는데 공격적 예산과 방어적 예산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며 "심사숙고해서 꼭 반영시켜야 할 예산과 의례적으로 기재하는 것은 구분해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민주당 박완주(천안을), 김종민(논산·계룡·금산), 어기구(당진), 윤일규(천안병) 의원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민선7기 충남도는 지역적 여건을 국가 발전의 단초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계획 중"이라며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 보령선 추진, 서산비행장 민항 유치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인상준 기자·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