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식당 살해 사건 도운 종업원 2명 추가 구속

2018-07-31기사 편집 2018-07-31 15:58:30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지난 22일 자신이 운영하는 청주의 한 식당에서 아내의 전 내연남을 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에 가담한 공범 2명이 추가로 구속됐다.

31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식당 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식당종업원 A(56·여)씨와 B(44·여)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A씨와 B씨는 지난 22일 오후 5시 40분께 서원구 한 식당 뒷마당에서 이 식당 주인 C(57·구속)씨, C씨의 조카 D(40·구속)씨와 함께 E(51)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숨진 E씨는 지난해 C씨의 부인과 동거한 적이 있었다.

E씨는 사건 당일 C씨의 부인을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D씨와 함께 E씨의 두손을 끈으로 묶고 흉기로 찔렀다.

이 과정에서 종업원인 A씨와 B씨는 식당 주인인 C씨를 도와 달아나려는 E씨를 붙잡고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숨진 E씨의 양손이 끈에 묶여 있었고 몸에는 둔기에 맞은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다수 발견됐다.

C씨는 범행 직후 식당 내부 방 안에 만취 상태로 숨어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의 전 내연남이 식당에 찾아와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했다.

A씨 등 종업원 2명은 "식당 주인이 E씨가 나쁜 사람이라고 말해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3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식당 주인 C씨와 C씨의 조카 D씨를 E씨 살해 혐의로 구속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