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 광역의회중 원구성 꼴찌 대전시의회

2018-07-05기사 편집 2018-07-05 18:11:5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8대 대전시의회가 오늘 첫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20일간 회기에 돌입한다. 충청권 4개 시·도 광역의회 중 꼴찌로 임시회 일정을 시작한 것이고 게다가 전반기 원구성 문제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시의회 문은 열렸으나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구성에 진도가 나가지 않았다는 점에서 '개문발차' 형국에 다름 아니다. 이런 장면은 세종시·충남도의회와 비교했을 때 원구성 체감 속도감 면에서 차이가 크다.

세종시의회는 지난 1일 전반기 원구성을 매조지했다. 휴일인 일요일에 첫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의정활동을 위한 인적 구성의 뼈대를 완성했다. 충남도의회는 지난 2일 원구성을 일사천리로 끝마친 바 있고 충북도의회도 파열음이 나오고는 있지만 어제 첫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원구성과 관련해 기본 골격은 잡아 놓았다. 3곳 광역의회가 이렇게 민첩성을 보인 반면, 대전시의회는 임시회 출발도 원구성 논의도 그저 느긋하기만 하다. 오늘 의장단 선출 건을 매듭짓는다 해도 5개 상임위원장단 및 예결특위원장 선출 문제는 오리무중으로 비친다. 일정표에 따르면 10일에 상임위원장단 선거를 하고 이틀 후엔 운영위원장 선거가 예정돼 있다고 한다. 이 구상대로 진행된다고 가정해도 원구성에만 이번 임기회 회기의 30%를 소진하는 셈인데 면구스러운 모습으로 여겨진다. 6·13 지방선거 이후 20일 이상 여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단은 임시회를 열어놓고 자리 배분을 어떻게 할 것인지 따져보자는 식은 아닌지 의구심이 짙은 이유다.

대전시의회는 민주당 일색이고 야당 의원은 1명이 고작이다. 원구성 사안과 관련해 타협하고 협상이 요구되는 상대가 사실상 부재한 상황이다. 자연히 의장단을 비롯해 상임위원장 자리 등 의회직을 독식하게 돼 있다. 그런데도 원구성에 애를 먹고 있다면 일부 의원들 간 감투욕심이 충돌하거나 갈등이 내연하면서 교통정리가 잘 안되고 있음을 의심케 한다. 이를 불식시키고 말고는 시의회 해나기에 달렸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