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아산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성과

2018-05-29 기사
편집 2018-05-29 10:18:36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689명 약 267만 9000㎡ 찾아줘

아산시의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성과를 거두고 있다.

29일 아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2234명으로부터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신청 받아 689명에게 약 267만 9000㎡의 조상 명의로 된 토지를 찾아줬다.

이는 지난 2016년에 비해 53만 2000㎡ 가량 증가한 수치다. 조상 땅 찾아주기 운동은 재산관리에 소홀 했거나 불의의 사고로 직계존속 소유의 토지가 어디에 있는지 파악할 수 없을 경우 국토정보센터를 통해 조상이나 본인 명의의 재산을 확인해 주는 제도이다.

신청은 본인 또는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제적등본, 가족관계등록부 등) 및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시·군·구청 지적업무 담당부서를 방문하면 되나 1960년 이전 사망자의 경우 장자 상속의 원칙에 따라 장자만 신청 가능하다.

아산시는 이외에도 시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사망 신고와 동시에 사망자의 재산처분 등 후속 처리를 위해 토지, 금융거래, 자동차, 세금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안심상속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산시 관계자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상속인에게 토지 현황을 알려줌으로써 재산권 행사와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많은 시민들에게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