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잇단 행정미숙 질타 목소리…의료관광 공모사업 탈락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8:15:50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외국인 환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대전시가 의료 관광 정부 공모 사업에서 탈락했다.

사업 취지에 맞지 않은 계획을 접수해 공모사업 선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시의 행정력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7일 보건복지부, 대전시 등에 따르면 복지부는 올 초 지역의 대표 의료기술을 발굴, 자치단체별 특화된 외국인환자 유치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2018년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을 진행했다.

총 14개 자치단체가 지원한 이 사업에는 충남과 서울, 인천, 부산, 경북, 광주, 울산 등 7개 자치단체가 최종 사업대상 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들 자치단체에는 외국인환자 유치기반 강화 등을 위해 최대 3억 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하지만 함께 공모에 응모한 대전은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 관계자는 "다른 지자체의 경우 핵심 의료기술과 연계 의료기술을 어느 정도 한정해 공모에 응한 반면 대전은 여러 가지 의료기술로 신청을 했다"며 "구체적인 심사 기준이나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대전의 경우 공모 사업 취지와 맞지 않아서 탈락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탈락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시가 사업의 취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포괄적인 내용을 토대로 사업계획서를 접수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시는 건강검진을 핵심의료기술로 전면에 내세웠고, 연계의료기술에는 심혈관 질환 등에 대한 기술을 포함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역의 많은 병원이 외국인 환자유치에 참여할 수 있게 하려는 의도로 공모사업에 신청하다 보니 약간 나열식이 됐다"며 "공모사업 취지를 파악하는데 미흡했던 점이 있었던 것 같고 향후에는 이러한 점을 반영해 다시 지원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업인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두고도 전국 공모 전환 등 시가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행정 불신이 크다.

시민 홍모(38·중구 목동)씨는 "대전의 도시 규모를 생각해 공직자들이 행정을 펴야 한다"라며 "이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온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