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인철 서산세무서장 "최고 경영자 성실한 납세 의지 중요"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1:22:5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6일 서산상공회의쇠는 한인철 서산세무서장 초청 강연회를 열고, 효율적인 세무 관리 방안 등을 모색했다. 사진=서산세무서 제공
[서산]한인철 서산세무서장은 "최고 경영자(CEO)는 달콤한 탈세 욕구를 떨치고 성실납세하려는 마음가짐을 갖추는 것이 기업의 경영투명성을 증대시켜 향후 사업위험을 축소·방지하는 최상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한 서장은 16일 서산상공회의소(회장 조경상) 초청 강연에서 이 같이 말하고, 최고 경영자의 납세 의지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과 효율적 세무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 서산세무서가 함께 하겠습니다'를 주제로 강연 한 한 서장은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영과 세무 관련 사항의 어려움을 서로 공감하고, 일자리 창출과 효율적 세무관리 방안 등을 모색했다.

또 최고 경영자가 알아야 할 세금, 종합소득세와 양도소득세, 상속·증여세, 해외 금융계좌 신고제도 등으로 구분해 기업주와 기업전반의 조세문제를 현실감 있게 다뤘다.

이 강연은 서산상공회의소 회원과 서산세무서, 서산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 서장은 "서산세무서는 소수의 고질적 지능적 탈세에는 엄정 대응함으로써 공평과세를 구현하고, 다수의 성실한 납세자에게는 신고 전에 과세정보와 분석자료 제공으로 성실신고를 최대한 지원하는 등 실정에 맞는 차별화된 맞춤형 세무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경상 회장은 "서산세무서가 준비한 세목별 절약방안 등은 중소 상공인에게는 평소 어렵게만 느껴오던 분야지만 한인철 서장과 관리자가 직접 세무컨설팅을 해 주니 한층 현장감이 묻어난다"며 "세법상의 조세지원제도, 국세행정의 운영방안 등 생생한 실무 목소리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상공인들의 경영관리에 큰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