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9-20일 영동체육관에서 국악의 향기 즐겨요"

2018-05-16기사 편집 2018-05-16 11:19: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열린 대한민국 국악기 제작체험 축제에서 관광객들이 가야금 만드는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제11회 대한민국 국악기 제작체험 축제'가 오는 19-20일 이틀간 영동읍 매천리 영동체육관에서 열린다.

(사)동재국악진흥회가 주최하고, 난계국악기제작촌 주관하는 이 행사는 국악기를 소재로 한 다양한 체험·전시 행사로 진행된다.

이번 축제는 국악기 만들기, 국악기 제작과정 참여, 국악기 연주 등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오감만족 체험 프로그램과 전통악기 전시, 공예품 전시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된다.

특히, 국악기 제작과정 코너에선 제작촌 장인들의 손을 빌려 대패작업, 인두작업, 현작업, 줄메우기 등을 직접 해 볼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즐길 수 있다.

만들기 체험 코너의 경우 고급 연주용 악기를 입문자용 악기 금액으로 가져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며, 홈페이지(www.nangyekukak.or.kr)에서 사전접수 후 해당 일에 참여할 수 있다.

국악기 전시 코너에선 가야금, 거문고, 해금 등 20점의 전통악기가 전시되며 개량 가야금, 개량 아쟁 등의 이색적인 개량 악기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공예체험·시연 코너에선 초고 공예체험, 목공예체험, 멧돌체험, 지우산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관광객들의 흥미를 이끈다.

또 부대행사로 전국 국악 동호인 기악 경연대회도 열려 어깨춤 절로 나는 무대를 선보인다.

제작촌 관계자는 "국악의 고장 영동에서 소박하지만 국악의 향기 가득한 특별한 봄여행의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문화와 우리소리가 어우러진 감동과 힐링의 시간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