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기초학력 진단 관련 업무협약 체결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10:06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은 16일 시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충남대,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DTBS, Daejeon Test of Basic Skills)은 학습부진학생들의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체계적인 맞춤형 진단-보정 시스템으로, 2009년 대전교육청이 개발해 전국에 보급했다.

협약에 따라 충남대는 온·오프라인용 문항 및 보충학습 지도자료 개발을 담당하고,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본 시스템의 유지관리 및 상담센터 운영한다. 대전교육청은 17개 시도교육청을 대표하는 주관교육청으로 업무체결 및 사업 전반의 운영을 주관한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초등 4학년부터 중등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국어, 사회, 수학, 과학, 영어과의 진단검사지 및 보정지도 자료, 고등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국어, 수학, 영어과의 진단검사 및 보충학습 지도 자료 등을 개발했다.

또 초등 1, 2학년을 위한 기초국어, 기초수학 자료를 개발했으며, 기초영어 검사지와 파닉스 학습·지도 자료도 개발하여 전국 시·도교육청에 보급했다.

배상현 유초등교육과장은 "기초학력은 우리 학생들이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튼튼히 다져놓아야 하는 가장 기본이 되는 부분"이라며 "이를 위해 학생들이 학력의 기본을 단단히 다지고, 기초가 부족한 학생들에게는 적합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