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 "정치권 합의 우선" 야 "관제 개헌안" 靑 개헌안 발의 움직임 대립 불가피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7:47:47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여야간 대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 개헌안 발의에 앞서 정치권 합의안을 내놔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야권은 관제 개헌안이라고 반박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13일 개헌 등 정치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지만 신경전을 벌이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우 원내대표는 "개헌 시간이 여유가 없고 개헌 시간이 다가왔기 때문에 국회가 합의하는 개헌안을 제대로 내야 한다"며 "이것이 국민이 국회에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국민이 답답해하는 개헌 관련 일정을 비롯해 국회가 해야 할 일을 잘 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문 대통령이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발의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오점을 남기는 것"이라며 "국민 개헌안을 국회에서 마련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시키고 분권형 개헌을 마련해 21세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개헌안을 보고받았는데 대통령을 비난하기 전에 국회가 할일을 제대로 못했기 때문"이라며 "말로만 대통령이 주도하는 개헌이 안된다고 하지 말고 실질적으로 국회가 개헌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주도의 개헌에 대해 야권 대부분이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국회내 개헌 논의를 둘러싼 여야간 갈등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