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국토청, 충청내륙고속화도로 1-1공구 보상 설명회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6:30:2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국토관리청은 14일 충북 증평군 도안면사무소에서 충청내륙고속화도로 1-1공구 도로건설공사에 편입되는 토지 소유주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보상설명회를 연다.

설명회는 공사추진과 보상업무 관련 토지 소유자에게 사업설명과 감정평가, 보상금 청구절차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 1-1공구는 2024년까지 1419억 원을 투입해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금암리에서 증평군 도안면 화성리까지 10.5㎞ 구간에 국도 고속화와 시설계량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보상규모는 172필지며 전체 898필지 중 200필지는 보상금 집행이 끝났다.

토지와 지장물, 영농손실 등 보상금은 계약체결 구비서류를 제출하고 소유권이전 등기 절차를 거쳐 20일 내 지급된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지역 숙원사업인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공사의 원활한 추친을 위해선 보상이 선행돼야 한다"며 "토지 소유주와 지역민 요청사항은 재산권 침해가 없는 범위에서 최대한 반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