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업부-특허청, 중기 성장·수출 지원 손잡아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6:15:0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이 협력해 중소·중견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해외 지재권 보호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허청은 13일 서울사무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정책 협의회를 갖고 중소·중견기업의 혁신성장·수출 지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 협의회는 최근의 보호 무역 강화 움직임 등 해외 수출 환경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산업·통상 정책과 지식재산 정책 간의 유기적인 연계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개최됐다.

특허청은 연구개발 초기부터 특허정보를 활용해 최적의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해외기업의 특허기술을 무효·회피하면서 공백기술에 대한 우수특허 선점을 지원하기 위해 IP-R&D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IP-R&D 사업과 산업부의 산업기술 R&D 사업을 연계해 정부 R&D 과제에서 강한 지재권을 확보하겠다는 게 양 기관의 구상이다.

중국 등 해외에서 발생하는 지재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한 협력도 진행한다.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는 수출 바우처 사업에 특허청의 지재권 분쟁 예방 바우처도 포함한다. 양 기관은 향후에도 분기별로 정례적인 협의회를 개최해 중소·중견 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