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첨단도시 아산으로 충남 성장 견인"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4:52:08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3일 아산시청에서 열린 정책 간담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사퇴 권고에도 불구하고 선거운동에 나섰다.

박 예비후보는 13일 아산시청에서 '기자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박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아산은 비수도권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이라며 "이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충남도와 중앙정부를 연결해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도시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 △아산호-삽교호를 활용한 가뭄해결 △쾌적한 주거환경과 품격 있는 문화도시 조성에 적극 나서겠다는 3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도시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통령 공약사항인 천안아산 KTX역세권 R&D 집적지구의 안정적 추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천안·아산 KTX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은 아산의 탕정면 일대에 산업 인프라를 구축해 중부권 산업융합 거점과 차세대 지식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지난해 해당 사업이 문재인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 공약으로 확정된 만큼 정부에 조속한 추진을 요청하고 관계기관(아산시·천안시·LH)과 긴밀히 협력해 원활한 추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산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첨단산업 인프라 구축, 기업하기 좋은 산단 규모 확대, 쾌적한 주거환경 개선 등이 필요하다"라며 "도지사가 된다면 좋은 정책들은 이어가고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문재인정부 초대 대변인, 국회의원, 충남도정 설계 등의 경험을 살려 정부와 아산시를 잘 연결, 아산이 충남과 더불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내연녀 공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에게 자진사퇴를 권유한 바 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