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교도소 이전 확정에 도안 2.3단계 개발 탄력

2018-03-12기사 편집 2018-03-12 17:25:1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법무부가 대전교도소 이전을 확정하면서 그동안 답보상태에 머물던 대전 서남부권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해 대전교도소 이전 대상 지역으로 유성구 방동 일대를 선정하고, 2025년까지 이전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대전교도소 이전 계획에 따라 대전 서남부권 개발 핵심지로 불리는 도안 2·3단계의 개발에 기대감이 높아졌다.

도안 3단계 사업은 대전교도소 이전에 따라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됐다. 도안 3단계의 핵심은 기존 대전교도소와 충남방적 부지다. 도안 3단계에 포함된 충남방적 부지는 77만㎡이며 대전교도소는 40만 7610㎡이다. 3단계 전체 면적의 3분 1이 넘는 대규모다.

도안 3단계 사업지구는 그동안 대전교도소가 자리를 잡고 있어 개발에 차질이 빚어진 게 사실이다. 이 때문에 인근 지역 주민들은 교도소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키워왔다. 충남방적 부지도 개발 움직임이 있었다. 이 부지는 앞서 부영그룹이 2005년 2100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0년 넘게 방치했던 이곳에 부영그룹은 지난해 기업형 임대주택인 뉴스테이 방식으로 9304가구의 공동주택을 짓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시에 제출했지만 반려됐다. 도안 3단계 사업은 교도소 부지와 충남방적 부지가 함께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미뤄진 것이다.

도안 2단계 사업은 유토개발이 4개 지구(2-1, 2-2, 2-3, 2-4)로 나눠서 추진 중이다. 2-1 지구는 최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통과돼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면 올 연말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아 2500여 가구를 분양할 것이라는 게 부동산 업계의 판단이다. 2-2지구 역시 최근 유성구에 구역지정제안이 접수돼 심의가 통과되면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도안 3단계는 그동안 대전교도소가 자리를 잡고 있어 충남방적 부지도 개발되기가 어려웠다"면서 "교도소 이전이 확정되면서 도안 3단계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됐다. 3단계 개발이 2단계 개발에도 긍정적으로 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