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아산시 아산세무서 이전 국비 확보 재도전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1:32:5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 아산세무서 이전 관련 국비 확보에 실패한 아산시가 재도전에 나섰다. 시는 아산세무서 이전 신축과 더불어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원도심 재생에 나선다.

시는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부지인 온천동 959번지 일원 4만 8892㎡ 가운데 공공청사 용지로 계획한 1만 1570㎡를 아산세무서 청사 건립 용지로 112억 원에 매각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럴 경우 시는 사업비 확보가 수월해 온천지구 개발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은 46% 정도의 시설공사가 진행 중이다. 아산세무서 이전과 함께 주변은 단독주택과 준주거 용지로 개발된다. 시는 지난 10월 국세청과 공조해 기획재정부에 아산세무서 이전 부지확보에 필요한 예산 반영을 신청한 상태다.

시는 올 3월부터 기재부를 방문해 아산세무서 이전의 필요성을 요청했다. 원도심 도시개발을 위해서도 아산세무서 이전에 따른 예산 반영이 필요하다는 것.

시는 올 10월께 매입 부지에 대한 교통여건과 부지위치 등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현장 실사도 마쳤다.

관건은 부지 매입비다. 올해 기재부의 비축토지 전체 예산은 400억 원이다. 이 중 아산시가 요구한 예산은 112억 원으로 전체 기재부 예산의 4분의 1 수준이다.

이렇다 보니 시도 올해 전체 예산 확보가 불가능할 경우 부지 매매 계약금인 10% 만이라도 우선 배정하고 나머지는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달라는 방안도 제시했다. 기재부의 매입 대상지는 이달 중순께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아산세무서 이전 관련 국비 확보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아산세무서 청사 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 등으로 10억 원을 편성했으나 예결위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아산세무서 청사 건립 국비가 전액 삭감됐다.

시 관계자는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아산세무서 이전을 위한 국비 확보가 필요하다"며 "올해 기재부 비축토지 예산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