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단양군,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운행중단 불만 확산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0:46:1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군과 군민들이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운행중단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코레일은 최근 2018평창동계올림픽 앞두고 개통예정인 서울-강릉간 KTX운행에 따라 일반·전동열차 운행계획을 조정하면서 영주-청량리간 새마을호를 오는 15일부터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중단되는 열차는 오전 7시50분 청량리발 하행선과 오후 6시25분 영주역발 상행선으로 이용객들이 출퇴근 열차로 많이 이용하고 있다. 현재 운행하는 ITX열차는 2014년 10월 디젤에서 전기 기관차로 바뀐 것으로 운행 3년 만에 멈추게 돼 지역민들의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청량리-영주 구간 새마을호 열차 운행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단양군민결의대회가 최근 단양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며 지역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대회에는 신단양지역개발회를 비롯해 10여개 군민단체 회원과 지역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청량리-영주 구간 새마을호 열차 운행 중단이 국토 균형발전은 물론 지역경제활성화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철회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또 "사전협의 없이 이뤄진 중단 결정이 중부내륙권 관광허브로 도약을 준비하는 단양군과 단양군민의 꿈과 희망에 큰 실망을 안겼다"면서 "단양군과 단양군민이 참여하는 운영계획을 다시 수립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에 앞서 단양군의회도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열차의 일방적인 운행중단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이번 새마을호 열차 운행 중단이 지역주민과의 공감대 형성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됐다"며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청량리-영주 구간 새마을호 열차의 일방적 운행 중단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중앙선 철로와 함께 발전된 도시인 강원 원주, 충북 제천·단양, 경북 영주 등에 거주하는 많은 주민들에게도 큰 불편을 초래하므로 열차운행중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단양군의회와 군민들은 결의문을 청와대, 국회의장, 국토교통부장관, 코레일 사장 등 관계기관에 발송할 예정이다.

이처럼 운행재개를 촉구하는 항의 시위도 잇따르고 있다. 철도노조영주지부는 11일째 영주역에서 천막농성을 펼치고 있으며 영주시의회, 경북시군의장협의회, 단양군의회 등의 촉구성명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단양군은 최근 체류형 관광지로 전국에 크게 알려지면서 철도 이용객이 급증하고 있어 이번 중단 결정에 따라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