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영동군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능력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0:29:5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이 환경부의 '2017 전국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 지자체 평가'에서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7일 군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 휘닉스아일랜드에서 한국환경공단 주관으로 열린 '2017년 하수도 연찬회'에서 인증패와 포상금 1000만 원을 받았다.

특히, 2015년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하수도 분야 전국 평가에서 수상의 쾌거를 이뤄 의미를 더했다. 이 분야에서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는 영동군이 전국 최초다.

이번 평가는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점검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하수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됐다.

올해는 전국 지자체를 인구수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눠, 금강유역환경청, 시·도 공무원, 한국상하수도협회, 한국환경공단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이 공통분야, 하수도운영·관리, 하수도정책 등 3개 분야 27개 항목을 엄격히 평가했다.

금강유역환경청의 서류심사와 현장점검과 환경부 관계 전문가의 2차 평가를 거쳐 우수기관이 최종 선정됐다.

영동군은 3그룹인 하수처리인구 5만명 이상 20만명 미만 63개 지자체 중에서 전 분야 평가항목에 걸쳐 고르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수처리 재이용률 및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개선, 하수찌꺼기 감량화율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타 지자체보다 높은 점수를 받아 우수기관의 영예를 안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탄탄히 닦은 기반아래 모든 군민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종합하수처리의 선제적 대응과 체계적 관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군민 삶의 질 향상과 깨끗한 수질 보전을 위한 영동군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하수처리로 수질개선은 물론 쾌적한 환경보전에 최선을 다해 살기 좋은 영동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지난해 '공공하수처리시설 기술진단완료시설 운영관리 평가'에서 우수시설로 선정되는 등 각종 평가에서 전국 최고의 공공하수처리시스템과 행정력을 인정받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