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7:49

민주·국민의당 "뻔뻔" 한국당 "망나니 칼춤"…정치권 MB발언 공방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1:54:23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뻔뻔한 발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적극 옹호하며 현 정부의 적폐청산 움직임을 비난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군이나 군 정보기관을 사조직이나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을 한 장본인이 할 말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권력형 범죄를 영원히 묻어둘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이고 오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또 "이 전 대통령측이 혐의가 드러나자, 정치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에 대한 응징과 처벌의 필요성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면서 "전직 대통령이라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하게 해명하면 될 일을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스스로를 더욱 궁색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4대강, 자원외교, 방위산업을 둘러싼 비리의 진상규명을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며 "MB시절 국정농단에 대한 진상규명은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며 국민 다수가 원하는 과제"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역시 "대선개입 댓글 의혹, 블랙리스트 의혹,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공작 의혹,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 의혹 등은 국민의 상식을 무너뜨리고 국격을 훼손하고, 법 질서를 위배하는 것"이라며 "현직 대통령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 받는 세상이다. 전직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에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최근 청와대, 정부여당의 행태를 보니 마치 조선시대 망나니 칼춤을 연상시키는 그런 작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검찰과 국정원이 망나니 칼춤에 동원되는 기관이라면 이것은 정권의 충견에 불과하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