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엉터리 재난훈련으로 국민안전 지키겠나

2017-11-07기사 편집 2017-11-07 18:17:1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에서 실시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준비 부족으로 졸속 추진되면서 뒷말이 무성한 건 한심한 일이다. 국민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할 행정기관의 안이한 의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두 번 다시 되풀이돼선 안 되겠다. 이 훈련은 지난 2일 충남 아산시 용두터널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화재사고 훈련 당시 우회차량 통제 미비로 일대 혼란이 벌어졌다. 허술한 차량 통제로 교통이 마비됐고, 각종 사고마저 발생했다. 급기야는 훈련을 관리·감독하는 행정안전부 안전한국훈련 중앙평가단이 교통마비로 참가하지 못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이해가 되지 않는 게 하나 둘이 아니다. 훈련을 주관한 대전국토관리청은 경찰 등 유관기관에게 제대로 된 협조를 구하지 못한 상태에서 훈련을 강행했다. 훈련 3일 전에야 경찰에 협조요청 공문을 보냈고, 경찰은 다른 일정이 겹쳐 교통 지원을 할 수 없었다고 통보했다고 한다. 소방차 1대, 구급차 1대, 소방인력 5명 등 소규모 인원과 장비로 훈련을 했다니 마지못해 한 격이다. 현장이 대혼란을 빚으면서 훈련참가자가 기절해 구급차에 실려 가고, 민원이 폭증한 건 예고된 순서다.

재난대응 훈련은 실제 재난상황에 기반한 훈련으로 실전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대형화재와 지진, 풍수해 같은 재난 상황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높이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는 능력을 배양하자는 취지로 진행돼왔다. 실제 재난상황에 기반하는 만큼 유관기관은 물론 민간기관과의 상호협력 재난대응 체계 구축이 필수다. 같은 날 4명이 숨진 경남 창원터널 인근의 폭발화재와 유사한 사태 발생 시 효과적인 대응에 나설 수 있을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부는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할 때면 국민 의식을 강조해왔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솔선수범할 테니 국민도 적극적인 참여와 나름의 대비를 해달라는 당부였다. 하지만 제대로 된 준비없이 훈련을 강행해 온갖 물의를 일으켰으니 앞으로 국민 의식 운운하기도 어렵게 생겼다. 진상부터 분명히 밝혀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는 게 급선무다. 아울러 훈련 시스템 전반을 촘촘히 재정비하기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