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2 10:29

폐지논란 특목고 여전히 강세…지역고 지원자 정원 넘겨

2017-11-06기사 편집 2017-11-06 16:59:03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정부가 자사고, 특목고 폐지 등을 골자로 한 교육공약을 내걸었지만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에 나선 지역 특목고의 인기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지역 교육계 등에 따르면 최근 신입생 모집 절차를 끝낸 대전외고는 1.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50명 모집에 454명이 지원서류를 접수하는 등 지난해와 비슷한 양상을 보인 것이다.

또 대성고는 350명 모집에 모두 444명이 지원해 1.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1.20대 1)보다 소폭 상승한 수준이다. 반면 대신고는 350명 모집에 378명이 지원해 1.08대 1로 지난해(1.21대 1)보다 소폭 감소했다.

일반고 보다 수업료가 3배 가량 비싸고, 수시가 대세로 자리잡은 대학입시에서 내신성적의 부담이 상당한 가운데 지역 학생과 학부모들의 특목고 선호도는 여전히 높다는 분석이다.

중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학생 수나 교육시설, 커리큘럼 등을 따져봤을 때 일반고보다 외고가 우수한 게 사실"이라며 "대입 문제를 떠나 외국어 영역에 특화된 공부를 하고 싶은 학생들에겐 일반고보다 외고가 필요하다. 우리 아이도 외고를 선호하고 있어, 외고를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지역 특목고 한 관계자는 "대입제도가 변하지 않는 한 특목고가 대학을 진학하는데 결코 불리하지 않다는 것을 학생, 학부모들이 인식하고 있다"며 "새정부 취임 이후 불안감이 높아진 게 사실이지만 다행히 정원 이상이 채워져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경쟁률은 입시설명회에서부터 예견됐다.

지난 6월 신입생 모집을 위한 입학설명회가 열린 대전외고에는 학생과 학부모 1000여 명이 찾아오는 등 관심을 보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 2일 초·중등 교육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개정안은 자사고, 외고, 국제고와 일반고의 전형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자사고와 외고 등 특목고의 학생 우선선발권이 사라지는 것이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모든 고등학교는 12월에 신입생을 선발하고, 학생들은 이 중 단 1곳에만 지원할 수 있다. 이같은 변화가 내년 특목고에 대한 지역 학생들의 선택권에 상당한 제한 요소가 되면서 신입생 모집에 큰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