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대전시티즌 대표이사 김호 용인축구센터 총감독 선임

2017-11-01기사 편집 2017-11-01 14:42:52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호
대전시티즌은 1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김호(72) 용인축구센터 총감독을 대전시티즌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대전명예시민이자 대한민국 축구계의 자존심으로 통하는 스포츠 전문가이다.

김 대표이사는 2007년 7월 대전시티즌 제4대 감독으로 취임한 뒤 같은 해 K리그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달성했고, 국내 감독 최초로 K리그 200승을 달성하는 등 대전의 위상을 높인 공로로 지난 2008년 7월 명예대전시민증을 받았다.

김 대표이사 선임은 장기침체에 빠진 대전시티즌의 도약을 위해 비전문가보다는 프로스포츠에 이해가 있는 전문경영인이어야 한다는 권선택 구단주의 의중이 크게 작용했다. 또 당장 성적을 개선하기보다는 구단 운영의 전권을 부여받아 대전시티즌의 도약을 위한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꾸릴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경남 통영 출생으로 부산 동래고교를 나온 김 대표이사는 지난 1965년부터 5년간 국가대표 생활을 했으며, 1979년 세계청소년축구대회 코치를 시작으로 △울산현대프로축구단 감독(1988-1991년) △미국 월드컵대표팀 감독(1992-1994년) △수원삼성블루윙즈 감독(1995-2003년) △대전시티즌 감독(2007-2009년)을 역임했다. 현재 지도자 및 선수(유소년·청소년) 육성을 천직으로 여기며 축구인으로 헌신해왔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