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2 00:00

한국가스안전공사 채용비리 수사 막바지

2017-09-27기사 편집 2017-09-27 01:55:48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검찰의 박기동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에 대한 채용 비리 의혹 수사가 관련자들을 무더기 기소하면서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뇌물수수와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된 박기동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을 오는 27일 기소할 예정이다.

애초 박 전 사장의 채용비리로 시작한 수사가 가스안전공사 비리를 전방위적으로 들춰낸 것으로 번진 셈이다.

공채 1기 출신으로 내부에서 최초로 수장 자리에 오른 박 전 사장의 채용비리는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박 전 사장은 2015년-2016년 신입·경력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부당하게 개입해 특정 응시자가 채용됐다는 의혹이었다.

이런 의혹은 지난 12일 감사원의 '공직비리 기동점검'을 통해 드러났다.

당초 면접 점수를 낮게 받아 채용 인원에 포함되지 못하는 인원들을 박 전 사장의 지시로 포함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인원만 2015년 4명, 2016년 9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전 사장은 이 과정에서 특정 응시자 이름에 화살표를 표시해 순위를 바꾸도록 했다.

검찰은 추가로 박 전 사장이 2012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공사 안전관리이사와 기술이사를 역임하면서 직무와 연관이 있는 관련 업체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도 추가로 포함됐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을 비롯해 이 과정에 연루된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일괄적으로 기소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사장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아 구속된 검찰 수사관을 포함해 기소될 인원만 15명 안팎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측은 "달리 할말이 없다"면서 최대한 말을 아끼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